만물상 이지희 밥솥 스테이크 만들기

만물상 이지희 밥솥 스테이크 만들기 개인적으로 챙겨보는 몇 안되는 방송 프로그램 중에 하나가 살림 9단의 만물상인데요. 이번 주에는 오랜만에 반가운 얼굴이 나오셨더군요. 몇 개월 전에 자주 나오셔서 여러 가지 음식과 살림 노하우를 알려주셨던 이지희님인데...

 

이번 주에도 역시 똑소리 나는 노하우를 알려주시더군요. ㅎㅎ 밥솥 한 가지만 가지고 스테이크와 카스텔라, 케이크, 요구르트까지...... 조금 의아한 메뉴들도 보이죠? 그런데 실제로 이것들을 밥솥만으로 만드시더라고요. 그것도 아주 맛있고 예쁘게요.

 

모두 집에서 해 먹기 힘든 음식이라고 생각할 수 있지만 밥솥만 있으면 정말 간단하게 할 수 있는 것들입니다. 그런데 네 가지 메뉴를 모두 하나의 글에서 정리하기에는 무리가 있을 거 같아서 이번 글에서는 밥솥을 이용한 스테이크 만드는 과정만 정리해보려고 합니다.

 

만물상

 

제가 만물상을 못 챙겨 봤을 때 나오셨는지는 모르겠지만 개인적으로 정말 오랜만에 만물상에서 뵙는 이지희 님입니다.

 

프랑스식 스테이크

 

이번 글에서 정리할 스테이크는.... 대충 예상하겠지만 불에 직접 굽는 형식이 아니고요. 프랑스식이라고 하는데 [수비드 조리법]이라고 합니다. 수비드 조리법이 어떤 건지는 바로 아래쪽에서 확인해보기로 하고요.

 

 


홍두께살

 

집에서 해 먹는 스테이크라고 해도 맛이 없으면 안 되겠지만 너무 비싼 고기 부위를 사용하면 차라리 사 먹는 게 나을 수도 있겠죠?ㅎㅎ

 

저렴한 부위

 

그런데 소고기의 저렴한 부위인 홍두깨살을 이용하면 가격도 저렴하고 맛도 좋다면서 이날 방송에서는 300g에 6000원 정도 하는 저렴한 홍두깨살을 이용했습니다.

 

지방이 적음

 

아마 저처럼 홍두깨살이 어떤 부위인지 생소하신 분들도 많을 거 같아서 잠깐 정리하자면 흔히 우리가 먹는 장조림이나 육포를 만들 때 사용하는 부위고요. 지방이 적으면서 생긴 건 위쪽 그림같이 생겼네요.

 

수비드 조리법

 

그리고 앞에서 잠깐 언급한 수비드 조리법에 대해서 알아볼게요. 이건 프랑스에서 처음 시작한 조리법인데 밀폐된 비닐봉지에 음식을 담아서 미지근한 물속에서 오랫동안 데우는 방식이에요.

 

맛과 영양 풍부

 

이 수비드 조리법을 이용하면 육즙이 풍부하고 영양성분 및 맛의 성분이 파괴되지 않고 고기의 상태 또한 부드러워진다고 하니 상식으로 알고 계시고요. 밥솥을 이용한 스테이크 만드는 과정을 살펴보겠습니다.

 

소금 간

 

먼저 홍두깨살에 약간의 소금으로 밑간을 하고요.

 

올리브유

 

지퍼백에 밑간한 고기를 넣은 후에 올리브유 1 큰 술을 넣는데요. 기름을 넣는 이유는 고기를 코팅해서 육즙이 빠져나가는 걸 막기 위해서입니다.

 

밀폐

 

그리고 공기가 들어가지 않게 안에 넣은 고기를 지퍼백에 돌돌 말아서 공기를 최대한 뺀 후 밀폐를 해주고요.

 

암심

 

기름이 고기에 골고루 발라지도록 마구 비벼주면 고기 준비는 끝납니다.

 

물의 온도

 

이제 이 수비드 스테이크를 조리하기 위해서 밥솥을 이용할 건데요. 수비드 스테이크의 가장 중요한 건 온도라고 합니다.

 

65도

 

정확히 65도의 물이 필요하다고 하는데.... 여러분 집에 혹시 온도계 있으세요? 갖고 있는 분들도 많겠지만 그렇지 않은 상황일 때도 걱정할 필요가 없으세요. 이 65도라는 물 온도를 맞추는 방법이 있네요. ㅎㅎ

 

100도

 

그 방법은 끊기 시작하는 100도의 물 1리터와 실온의 물 2컵을 섞으면 65도가 된다고 합니다.

 

물 온도 맞추기

 

방송에서는 200ml짜리 컵을 이용해서 5잔의 100도 물과 실온 물 2컵을 넣었는데......

 

65도 맞음

 

정말 정말 65도가 되더군요. ㅎㅎ 쉽게 생각해서 100도의 뜨거운 물과 그냥 물을 5:2로 섞으면 됩니다.

 

밥솥에 넣기

 

물의 온도를 맞췄다면 이제 지퍼백에 들어있는 고기를 밥솥에 넣고요.

 

1시간 보온

 

밥솥을 보온으로 설정한 후 1시간을 그대로 두면 됩니다.

 

미디엄 레어

 

과연 이렇게만 해놔도 고기가 익을까 걱정되는 분도 있죠?ㅎㅎ 저도 반신반의했거든요.

 

먹기 좋게 익음

 

그런데 정말 딱 먹기 좋게 익었더라고요.

 

육즙

 

그리고 고기를 밀폐시켜놨기 때문에 고기에서 나온 육즙이 빠져나가지 못하고 모여있는데요. 이건 버려도 되고.... 고기에 오일을 발라놔서 아직도 꽤 많은 육즙을 보유하고 있을 겁니다.

 

스테이크

 

그렇게 지퍼백에 담겨서 65도의 물속에서 1시간 동안 보온 상태로 있던 고기를 썰어보니....ㅎㅎ 안쪽도 정말 딱 먹기 좋게 익었네요.

 

샐러드

 

이렇게 고기가 준비 된 후 샐러드를 곁들이고 각각의 소스를 뿌려주면....

 

완성

 

꽤 먹음직스러운 비주얼의 스테이크가 완성됩니다.

 

홍두깨살의 반란

 

생각보다 저렴하고도 간단하게 밥솥만을 이용해서 수비드 조리법으로 맛있는 스테이크를 만들어 먹을 수 있네요.

 

이렇게 해서 살림 9단의 만물상에서 이지 희 님이 알려주신 스테이크 만드는 방법을 알아봤는데요. 다음 마트 갈 때 홍두깨살 조금 사서 직접 해보셔요.^^ 수고하셨습니다.

 

Leave a comment
Your name *
Your PassWord *
Comment *
COM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