독서삼품과 / 만적의 난
▣ 역사 일반상식 ■ 독서삼품과 788년(원성왕 4년)에 설치된 신라시대의 관리등용 방법입니다. 이 제도는 관리선발 뿐 아니라, 국학의 졸업시험과 같은 성격을 가져 신라 하대에 들어서 유명무실해진 국학의 기능을 강화하려는 면이 있었습니다. 시험과목은 하품은 "곡례", "효경"을 읽은자, 중품은 "곡례", "논어", "효경"을 읽는자, 상품은 "춘추좌씨전", "예기", "문선"을 읽어 그 뜻이 잘 통하고 "논어", "효경"에도 밝은 자, 특품은 "오경", "삼사", "제자백가"를 박통한 자로서 순서를 가리지 않고 등용하였습니다. 독서삼품과가 새로운 사회 윤리와 정치사상으로서의 유교를 수학한 학문적 능력에 기준을 두어 선발하는 데 목적을 둔 것이라고 한다면 골품제도가 아닌 학문에 기준을 둔 관리가 일부에서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