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5 노벨의학상 말라리아 기생충 치료 인류 구원한 3명 수상
2015 노벨의학상 2015년 노벨 의학상 수상자는 말라리아와 기생충으로부터 수백만 명의 인류를 구한 윌리엄 캠벨(미국), 오무라 사토시(일본), 투유유(중국) 등 3명의 기생충 관련 과학자들이 수상하였습니다. (주변 국들 중에서 우리나라 사람만 없는 거 같네...ㅎ 우리나라는 가망이 없는 건가?) ▲ 왼쪽부터 오무라 사토시, 투유유, 윌리엄 캠벨 오무라 사토시와 윌리엄 캠벨은 기생충 약물 관련 개발에 기여를 했으며 투유유는 일명 개똥쑥에서 말라리아를 치료하는 성분을 찾아낸 인물입니다. 이들 세 명의 업적으로 아프리카, 아시아, 남아메리카 지역에서 1년에 수백만 명의 환자의 목숨을 구하고 있다고 합니다. ▲ 개똥쑥 이중 투유유는 중국인으로 중국 과학계 최초로 노벨상을 수상하게 됐으며 중국인 최초 여성 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