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양강댐 충주댐 수문 개방
  소양강댐 충주댐 수문 개방  여름의 끝자락인 요즘 이제부터 시원해지는가 싶어서 정말 좋았는데 가끔 말도 안 되는 폭우가 한 번씩 내려서 당황한 적이 있었다. 우산도 없이 움직이다가 비에 젖은 쥐 꼴로 집으로 돌아왔을 정도로 화가 나고 짜증 나긴 했지만 그래도 시원해서 좋았더랬다. 그런데 이제는 이런 게릴라성 폭우를 지나서 조금은 주의를 기울여야 하는 상황까지 왔나 보다.  앞으로 내릴 비가 심상치가 않을 것으로..